(1)B급 마케팅… 잘 만든 콘텐츠에 ‘B급 코드’ 끼얹기

[3분 마케팅] (1)B급 마케팅… 잘 만든 콘텐츠에 ‘B급 코드’ 끼얹기

4751
SHARE

최근 이슈되는 마케팅을 소개하고 탐구해보는 코너입니다. 

 

오늘 새로웠던 것이 내일이면 옛것이 되는 시대입니다. 트렌드가 빠른 주기로 바뀌다 보니 대중들의 관심을 잡아끌기란 여간 쉬운 일이 아니죠. 이미 멋있거나 세련된 것들은 넘쳐나고 단순한 웃음을 주는 콘텐츠는 금방 식상해져 버립니다. 그래서 대중들은 기존에는 볼 수 없었던 더 자극적이고 원초적인 재미요소를 찾게 되는 거죠.

그래서일까요? 최근 어딘가 촌스럽고 황당무계한 유머 코드가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이거 너무 저급한 수준 아닌가?” 싶었던 콘텐츠들은 오히려 병맛이지만 재미있다는 반응을 이끌어내며 SNS 상에서 폭발적인 조회 수와 좋아요 수를 기록합니다. 혹자는 이를 두고 ‘B급 개그’ 또는 ‘병맛코드’라 부릅니다.

병맛: 정확한 의미를 규정하기는 어려우나, 어떤 대상이 ‘맥락 없고 형편없으며 어이없음’을 뜻하는 신조어이다. 주로 대상에 대한 조롱의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위키백과

 

우리가 ‘B급’에 열광하는 이유

세븐나이츠 CF <김태환의 세나송 : 에어로빅 ver>

 

B급 문화를 규정짓는 명확한 정의는 따로 없지만 굳이 특징을 나눈다면 A급 문화에 상반되는 촌스러움, 어설픔, 유치함, 가벼움, 재미 등을 꼽을 수 있습니다. 과거에는 대중이 좋아하는 것과는 거리가 멀어 하위문화(sub-culture)로 만 존재해왔으나 사회가 점차 다양성을 인정하는 분위기로 변하면서 전면에 나타나기 시작한 것입니다.

특히 B급 문화가 대중 속으로 들어오는 데에는 SNS의 역할이 컸습니다. 누구나 쉽게 콘텐츠를 올리고 공유할 수 있게 되면서 접할 수 있는 정보들도 다양해진 것이죠. 반면 불편함도 늘었습니다. 정보인지 광고인지 알 수 없는 콘텐츠들이 피드를 덮으면서 피로도가 높아진 것입니다.

그래서 대부분의 사용자들은 스크롤을 빠르게 내려 관심 없는 게시물을 넘겨버립니다. 그중 재미있거나 감동적인 것만 살아남아 공유됩니다. 결국 콘텐츠 제공자는 눈에 띄는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B급 코드를 사용하는 것이죠. 사용자들은 그간 피드에서 흘려 본 게시물과는 다른 B급 콘텐츠에 흥미를 느끼고 열광하게 됩니다.

결정적으로 문화 수용에 능동적인 젊은 세대가 B급 콘텐츠의 주요 소비층으로 떠오르면서 전파 속도는 배가 됩니다. 이들은 SNS 상에서 공유와 좋아요 등 참여를 유도하면서 새로운 놀이 문화를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B급의 옷을 입은 스낵컬쳐

앞서 말한 바와 같이 B급 문화의 주요 소비층은 젊은 세대입니다. 조금 더 구체적으로 말하면 ‘밀레니얼’이라 부르는 2030세대고 스마트폰으로 뉴스를 읽고 웹툰이나 짧은 영상물을 즐기는데 굉장히 익숙합니다. 그래서 이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두고 ‘스낵컬쳐(Snack Culture)’라 부르기도 합니다. 언제 어디서나 다양한 미디어를 스낵처럼 가볍게 즐기고 싶어 하기 때문이죠.

스낵컬쳐 콘텐츠에는 빠른 내용의 전개와 호흡 그리고 빵 터지는 재미 요소가 담겨 있습니다. 이런 특징들은 B급 문화와 많이 닮아있는데요. 실제로 대부분의 스낵컬쳐는 구독자의 이탈을 막고 콘텐츠를 끝까지 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B급 코드가 자주 활용하고 있습니다.

박막례 할머니 유튜브 채널

 

 

광고에서부터 마케팅까지… B급도 ‘돈’이 된다

스타크래프트 II CF <함께하는 기쁨에 활력(活力)이 듬뿍!>

 

틈새시장의 영역이던 B급 문화가 하나의 트렌드처럼 자리를 잡아가고 있습니다. 영화, 가요, 예능 더 나아가 광고계까지 문화산업 전반에 걸쳐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는 것이죠.

기업에서도 자사의 마케팅에 B급 코드를 적극적으로 담아내기 시작합니다. SNS에 B급 콘텐츠를 공유함으로써 소비자의 관심을 끌 수 있고 또 화제가 되는 내용은 다수에게 확산되기도 합니다. 잘만 활용하면 짧은 시간 동안 소비자에게 깊은 인상을 남길 수 있게 됩니다.

결국 기업이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벗어던지면서 B급 마케팅에 나서는 것은 소비자와의 접점을 넓히기 위함입니다. 심리적 문턱을 낮춰 친근한 이미지를 심어줄 수 있고 B급 코드가 주는 즐거움으로 소비자가 쇼핑에 재미를 느끼게 되는 것이죠. 결과적으로 구매 욕구를 자극해 매출 증가까지 기대해 볼 수 있게 됩니다.

B급 마케팅의 사례를 찾다 보니 대기업에서부터 중견기업, 스타트업, 지방자치단체까지 두루 활용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소재 역시 TV 광고와 인쇄광고, SNS 콘텐츠, 굿즈 제품 등 다양했습니다. 다음번 글에서는 B급 마케팅으로 주목받았던 기업이나 브랜드를 소개하고 실제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됐던 내용들을 살펴볼까 합니다.

 

맥스웰하우스 CF <급식생 3 X 콜롬비아나> 편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