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랩, 업무용 메신저 ‘잔디’ 누적 사용팀 10만 돌파

토스랩, 업무용 메신저 ‘잔디’ 누적 사용팀 10만 돌파

1636
SHARE
토스랩 제공

 

업무용 메신저 ‘잔디’를 운영하는 토스랩이 서비스를 도입한 기업과 팀의 규모가 10만을 넘긴 것으로 21일 밝혔다.

통계 자료에 따르면, 잔디를 도입한 기업과 팀의 숫자는 10만 개이며 누적 사용자는 32만 명으로 집계됐다. 잔디 사용자 중 대다수가 PC를 통해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는데 웹 브라우저, PC 어플리케이션을 통한 PC 접속은 77.3%, 모바일이 22.7%로 파악됐다.

국가별 접속 순위는 한국이 전체 중 82%로 가장 높았고 이어 대만(14%), 일본(1%), 중국(1%) 순으로 한국의 경우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주요 도시의 접속 비중이 60.1%를 차지했다.

사용자의 성별 비중은 남성과 여성이 각각 56.9%, 43.1%로 남성 사용자가 더 높게 나타났고 연령별로는 25-34세 사용자가 전체 중 47%로 절반에 가까운 수치를 보였다.

또 긍정적인 감정을 담은 이모티콘을 활발하게 쓰는 것으로 드러났다. 가장 많이 사용된 이모티콘 5개 모두 응원, 칭찬, 격려, 감사 등의 감정 표현과 관련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잔디를 사용 중인 국내 기업으로는 티몬, NS홈쇼핑, 휴넷, 아이쿱생협, 서울척병원 등이 있다.

토스랩 김대현 대표는 “업무용 메신저를 그룹웨어, 이메일, 개인용 메신저를 대신할 올인원 솔루션으로 활용하는 사례가 점차 늘고 있다”라며 “이와 같은 니즈에 맞춰 협업부터 할 일 관리까지 잔디로 해결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점차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