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Leaned Into Our Marriage

[창업가의 생각 노트] We Leaned Into Our Marriage

730
SHARE

링글(RINGLE) 이승훈 대표가 브런치에 게재한 글을 편집한 뒤 모비인사이드에서 한 번 더 소개합니다.

 

Stanford MBA 수업에서 인생의 큰 교훈을 얻을 때가 있었습니다. Work and Family 수업이 그랬습니다. 그 교훈이 너무 커, 한국 분들께도 공유하고자 합니다. 특히, 컨설턴트 후배/선배/동료들께 나누고자 합니다.

Work and Family 수업에 방문한 Guest Speaker가 공유한, 행복한 결혼 & 가족생활에 대한 네 가지 팁

———————————————————————————————————————————–

1. Care your spouse.

저에겐 대학 졸업 후 몇 가지 커리어 선택지가 있었습니다. 당시 저는 뉴욕에 있는 투자은행/펀드와 베인 보스턴 오피스에 오퍼를 받아 둔 상태였습니다. 그리고 저는 베인을 선택했습니다.

가장 큰 이유는, 제 아내가 보스턴에 석사를 하러 가야 했기 때문이죠. 저는 당시 일말의 고민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결혼을 일찍 하고 아이를 빨리 낳았습니다. 사람들이 종종 물어봅니다. 나쁜 점과 좋은 점이 무엇이냐고.

저는 대답합니다.

단점은, I never have freedom.
장점은, I never have choice.

제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가치는 한결같습니다.

“Top priority to me is us”

가르침 1. 여러분 배우자의 삶과 인생을 care 하세요. 배우자의 삶은 커리어와 비교할 수 없는, 여러분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가치입니다.”

2. Be free from conventional wisdom.

저는 Stanford MBA, 아내는 Stanford Law School에 입학하게 됩니다. 당시 아이가 2명 있었죠. 두 명 다 full time student를 하기 어려운 상황이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고민 끝에 MBA 딘을 찾아갔습니다.

“풀 타임 스튜던트 하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딘의 대답은 의외였습니다.

“그러면 파트타임으로 다녀보자. 첫 번째 쿼터 때 다른 학생 대비 수업을 조금만 듣게 해주겠다. Manageable 한지 생각해보고 next step 을 정해보자”

그렇게 시작하여 엠비에이 생활을 이어나갈 수 있었습니다.

MBA 졸업 후, 베인 샌프란에서 다시 일을 시작했을 때, 아내는 로펌에서 일을 시작하였습니다. 당시 저는 출장이 너무 많아 아이들을 학교에 데려다주고 데리러 올 수 없었습니다. 퇴사해야겠다 결심하고, 파트너님에게 이야기했습니다.

“그만둬야겠습니다. 아이들을 데려다주고 데리고 올 수 없습니다.”

파트너님의 답변은 의외였습니다.

“그러면 네가 사는 지역의 로컬 클라이언트와 일하면 되지 않아?”

하지만 당시 로컬 클라이언트는 없었습니다.파트너님은 저를 로컬 지역에 있는 한 회사로 데리고 가, 그곳 경영진에게 이야기했습니다.

“이 친구가, 당신 회사를 위해 몇 달 동안 무료로 스터디 할 수 있게 해주십시오. 대신 이 친구는 아이들을 학교에 데려다주고, 데리러 가야 하기 때문에, 근무 시간 고려 시 그 점은 꼭 지켜 주십시오.”
덕분에 저는 아이들과 아내를 care 하며 회사를 계속 다닐 수 있었고, 그 회사는 저의 클라이언트가 되었습니다.

가르침 2. “가족을 위해서는 커리어를 희생한다. 또는 커리어를 위해서는 가족을 희생해야 한다는 전통적 관념에서 벗어나세요. 여러분은 Stanford MBA 학생들 아닌가요? 전통적 관습과 통념을 깨부술 수 있는 능력 있는 사람들 아닐까요?”

3. Value community.

저흰 아이가 넷 있었습니다. 저희 가족 혼자의 힘으로 모든 일을 처리할 수 없었죠. 당시, 이웃에 사는, 아이들 나이가 비슷한 다섯 가족과 한 달에 한 번 토요일에 만나, 지난달 있었던 일들, 고민을 함께 나누었습니다. 그리고 서로 도왔습니다. 저희보다 더 어려운 상황에 있는 가족들이 있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는, `우리는 상황이 낫다”는 생각과, “우리가 도와야겠다`는 생각이 동시에 들었습니다.

그런데 community 가 해결해 줄 수 없는 일들이 있었습니다. 가끔 직장과 가족을 care 하며 큰 스트레스를 받을 때가 있었습니다. 터치필리라는 수업을 리드한 교수님께 어려움을 이야기했을 때, 그분께서 상담 테라페스트를 소개해 주셨습니다.

이따금 찾아가서 상담을 받아보았습니다. 그리고, 커플 테라피스트를 찾아가 아내와 함께 상담을 받기도 하였습니다. 많은 문제가 해결되었습니다. 아내가 테라피스트에게 하는 이야기를 들으며, 제 이해의 폭이 넓어졌습니다. 아내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
지금도 저희는 종종 테라피스트를 찾아갑니다. 슬픈 얼굴로 찾아가는 것이 아닌, 기쁜 얼굴로 찾아갑니다 🙂

가르침 3. “모든 문제를 혼자 해결하려고 하지 마세요. Community 와 나누고, 행복한 가족생활을 지원하는 리소스를 활용하세요.”

4. Engage your children on decision-making process

저희 부부는, 아이들 스포츠게임이 있을 때, 한 번도 빠져본 적이 없었습니다. 아이들 행사는 미리 계획해서 꼭 갔죠. 그런데 저는 이베이 CEO가 되었고, 아내는 오바마 행정부의 유엔 인권 위원회의 미국 대사로 임명되어 제네바로 가야 되었습니다. 아이들의 행사에 둘 다 빠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 발생한 것이죠. 아이들에게 고민을 털어놓았습니다.

그때 아이들이 이야기했습니다.

“우와 엄마, 진짜 멋지다. 진짜 존경해요. 꼭 제네바에 가서 멋지게 일하다 오세요. 그리고 사실 저희는 아버지가 꼭 필요하지는 않아요 ㅋㅋ 두분 다 오지 않으셔도 되어요!!”

그때 얻은 깨달음은, “아이들도 현명한 의사결정을 할 수 있는 주체들이다. 솔직하게 이야기하자. 그리고 함께 결정하자”

가르침 4. “가족의 고민이 있을 때, 아이와도 함께 나누세요. 그리고 함께 결정해 나가세요. 아이가 부모보다 현명할 때가 많습니다.”

———————————————————————————————————————————–

수업이 끝난 후, “도대체 이 사람은 도대체 누굴까”라는 생각이 들어 검색해 보았습니다.

이 분은 바로, 베인 앤 컴퍼니의 전 CEO 이자, 이베이의 전 CEO, 그리고 페이팔의 체어맨이었습니다.

image: flickr (credit to: Kevin Krejcl)

“나도 커리어를 희생하며 살면 저렇게 가족을 위하며 살 수 있다.”라는 이야기는, 이 분 앞에서는 통할 수 없는 말이여서 정말 다행입니다 🙂

오늘 수업에서, 또 한 명의 인생의 롤모델을 만났습니다.

[창업가의 생각 노트] 이전 글

(4) 전주에서 스탠포드까지의 여정기
(3) 스탠포드 MBA/실리콘밸리에 살면서 느낌 차별점
(2) 창업, 100개 팀 중 1개 팀이 성공한다는 말의 의미
(1) 제조업과 IT 서비스업의 본질적 차이

 

 

Comments

링글 공동대표 이승훈 / 1:1 온라인 화상 영어교육 서비스 ‘링글’(www.ringleplus.com) 공동대표로 비 영어권 국가에서도 영어 말하기, 쓰기를 제대로 배우는 서비스를 개발 중이다. 스탠포드 MBA 재학 중이던 2015년, MBA 동기 이성파 공동대표와 함께 창업해 즐겁게 서비스를 만들고 있다. MBA 진학 전 BCG에서 6년 간 소비재, 전자/통신, 중공업 분야의 컨설팅을 했다. 진학 직전에는 Devsisters에서 인턴 일을 하며 을 집필, 공유한 바 있다. 경영학과 경제학을 복수 전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