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채널 1위 유튜브… PC는 ‘네이버TV’, 모바일은 ‘옥수수’ 순위 이어

동영상 채널 1위 유튜브… PC는 ‘네이버TV’, 모바일은 ‘옥수수’ 순위 이어

3878
SHARE

주요 인터넷 동영상 시청 채널로 유튜브가 압도적 우위를 점한 가운데 PC에서는 네이버TV가, 모바일에서는 옥수수가 강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DMC미디어가 발표한 ‘2018 인터넷 동영상 시청 행태와 뷰어 그룹 및 Multi-Screen 이용 행태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인터넷 이용자 중 절반 이상이 유튜브를 이용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PC에서는 53.1%가, 모바일에서는 56.5%가 유튜브를 이용한다고 답했다.

또 PC에서는 네이버TV(PC14.7%, 모바일 9.6%)가 강세를 보인 반면, 모바일에서는 옥수수(모바일 13.0%, PC9.6%)가 유튜브 다음으로 많은 사람이 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디바이스에 따라 동영상 시청 패턴에도 차이를 보였다. 일주일 기준으로 PC 이용자들은 평균 5,1시간을, 모바일 이용자들은 평균 4.0시간을 인터넷 동영상을 시청하는데 사용한다고 답변했다. 시청 방법은 PC와 모바일 모두 스트리밍 비중이 높았고, 다운로드 시청 비중은 PC(35.4%)가 모바일(23.6%)과 비교해 11.8%P 더 높았다.

반면 동영상 시청 편수는 PC가 하루 기준 평균 2.6편, 모바일 2.7편으로 거의 동일했다. PC 이용자가 모바일보다 동영상 시청에 더 많은 시간을 사용함에도 시청 편수에서 유의미한 차이는 발생하지 않았다. DMC미디어는 이를 PC에서는 풀버전 콘텐츠가, 모바일에서는 숏클립 콘텐츠가 상대적으로 활발하게 소비되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콘텐츠 결제 경험도 PC는 54.3%, 모바일 45.9%를 나타냈고 결제 금액은 PC가 월 평균 1.5만원으로 모바일 1.3만원보다 높았다. 동영상 광고 경험 항목에서는 PC가 90.9%, 모바일이 82.7%로 조사됐다.

DMC미디어 인사이트연구팀 오영아 선임연구원은 “올해 인터넷 트래픽 77.0%가 인터넷 동영상 시청에서 발생할 것이라는 전망이 관심이 늘고 있다”라며 “보고서를 통해 보다 효과적인 디지털 동영상 광고 전략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는 최근 3개월 이내 디지털 동영상 콘텐츠 시청 경험이 있는 만 19세 이상 59세 이하 남녀를 대상으로 5일간 온라인을 통해 조사됐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