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스인베스트먼트 출범…스타트업 투자 및 육성에 전격 나선다

베이스인베스트먼트 출범…스타트업 투자 및 육성에 전격 나선다

903
SHARE

티켓몬스터 창업자인 신현성 티몬 의장과 강준열 전 카카오 최고서비스총괄(CSO)이 만나 초기 스타트업 투자사(VC)인 ‘베이스인베스트먼트’를 설립했다고 3일 밝혔다.

베이스인베스트먼트는 프리-시리즈A 투자 단계를 중심으로 스타트업의 초기 성장에 필요한 자금과 전략, 팀 빌딩, 서비스 개선 등에 필요한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할 계획이다.

신현성 티몬 의장과 강준열 전 카카오 CSO는 파트너를 맡는다. 대표이사에는 주환수 전 카카오톡 서비스 총괄을 선임하고, 투자심사역으로는 카이스트청년창업투자지주 출신 김승현 이사와 대교인베스트먼트 출신 신윤호 이사가 설립 멤버로 합류했다.

신현성 파트너는 올해로 창업 10년을 맞이한 티몬을 만들었고 패스트트랙 아시아 공동창업 및 40여개 스타트업에 대한 엔젤투자를 실시한 바 있다. 이번 베이스인베스트먼트 설립을 기점으로 개인 차원의 엔젤 투자 활동을 체계적으로 발견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투자사 측은 설명했다.

강준열 파트너는 네이버, 카카오 초기 멤버로 카카오 부사장 재직 당시 다음과 합병을 비롯한 중요한 전략적 의사결정을 주도했고, 퇴사 이후에는 암호화폐 거래소 1위인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의 사외이사로 활동 중이다.

베이스인베스트먼트는 창업벤처전문 PEF(사모펀드) 설립을 통해 총 286억의 투자금 모집을 완료한 상태다. 해당 자금은 100% 민간자본으로 조성됐고, 이 중 21억원은 베이스인베스트먼트의 파트너가, 133억원은 기업 출자사, 152억원은 개인 투자자가 출자했다. 기업 출자사로는 카카오 2대 주주인 케이큐브홀딩스, 네이버, 컴투스 등이 참여했다.

베이스인베스트먼트 신현성 파트너는 “많은 벤처투자회사가 있으나 여전히 초기 스타트업을 조력하는 투자사는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라며 “초기 스타트업은 자금 이외에도 성장을 위한 조언과 조력이 가장 필요하기 때문에 경험을 바탕으로 여러 파트너와 심사역들이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강준열 파트너 역시 “후배 스타트업들과 열심히 나눠서 더 크게 공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