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나코(Monaco), 실생활에서 사용 가능한 ‘모나코 월렛 앱’ 출시

모나코(Monaco), 실생활에서 사용 가능한 ‘모나코 월렛 앱’ 출시

239
SHARE
자료/ 모나코(Monaco) 제공

 

결제 및 가상화폐 플랫폼 모나코(Monaco)는 기존에 서비스 중이던 VISA카드 예약 앱에 가상화폐 지갑 기능을 더한 ‘모나코 월렛’ 앱을 구글 플레이에 정식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현재 오픈 베타서비스 중인 모나코 월렛 앱은 소비자가 암호화폐를 구매, 교환 및 송금 과정까지 편리하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 업체 측의 설명이다. 특히 새롭게 선보이는 기능 중에는 코인 동향과 암호화폐 용어 등을 설명하는 강의 서비스(모나코 유니버시티)도 포함된다.

모나코 월렛 앱의 주요 기능들은 다음과 같다. △암호화폐 월렛(Cryptocurrency Wallet) △MCO 토큰 락업(Lockup of MCO Token) △코인 동향 확인(Track Coins) △모나코 유니버시티(Monaco University) △고객 지원 서비스

모나코 CEO인 크리스 마자렉(Kris Marszalek)은 “이번 월렛 앱 출시는 ‘암호화폐를 모든 지갑에(Cryptocurrency in Every Wallet™)’라는 모나코의 비전을 현실화하는 출발점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소비와 투자 방식 등 암호화폐를 통한 더 다양한 방법들을 제시할 상품들을 준비하고 있는 만큼 많은 기대와 관심을 부탁한다”라고 전했다.

모나코의 로드맵에 속해있는 출시 예정 상품으로는 암호화폐 투자 인공지능 기반 자문 서비스인 ‘모나코 오토 인베스트’와 보유하고 있는 암호화폐를 담보로 삼아 신용 거래가 가능한 ‘모나코 크레딧’이 있으며, 모나코 월렛 앱에 통합될 계획이다. 현재 모나코 월렛 앱은 구글 플레이 출시를 시작으로 빠른 시일 내 앱스토어에서도 공개될 예정이다.

2016년 6월 설립된 모나코는 토큰 세일(Token Sale)을 통해 2천670만 달러(한화 287억 원)의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모나코 본사는 스위스에 위치하고 있으며, 홍콩 및 싱가포르에 지사를 두고 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