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홍보 담당자, 언제 영어가 필요한가요?

[아무도 모르는 스타트업, 모두가 알게하는 홍보] 스타트업 홍보 담당자, 언제 영어가 필요한가요?

711
SHARE

네오펙트 PR 담당 최안나님과 모비인사이드의 파트너쉽으로 제공되는 기사입니다.

수포는 대포요, 영포는 인포니라.

무슨 말인지 혹시 감을 잡으셨나요?  ‘수학 포기는 대학포기요, 영어 포기는 인생 포기다.’라는 뜻입니다.

재미로 한 말이긴 하지만 영어가 안되면 인생 포기는 아니더라도 가질 수 있는 기회들을 많이 놓치게 되는 것 같습니다.  또한, 맞고 틀리고를 떠나 한국에서는 영어가 대학 입시, 학교 졸업, 취업 등의 기준이 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영어 공부는 해야 하는 것이 현실입니다.

이 시대를 살아가는 직장인에게는 영어는 필수 스킬이 됐고, 스타트업 홍보 담당자에게도 역시나 필요합니다.

하지만 영어는 ‘목적’이 아니라 ‘도구’ 일 뿐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합니다.

우리가 영어를 하려고 하는 이유는 영어라는 ‘도구’를 사용해서 업무를 진행하기 위함입니다.

가령 나무를 베는 데 전기톱을 사용하는 것과 그냥 손도끼를 사용하는 것 중 어떤 것이 일을 더 수월하게 만들까요? 영어는 바로 ‘전기톱’입니다.

영어 못해도 일은 당연히 잘할 수 있는데요. 하지만 가끔은 전기톱으로만 할 수 있는 일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금속 물질을 전기톱으로 자르면 5초면 되는 일을 톱으로 일일이 자른다고 했을 때 언제쯤 자를 수 있을까요?

특정 업무를 하기 위해서 영어는 꼭 필요한 도구입니다.

스타트업들은 국내에서만 성공하려고 회사를 만들지 않습니다. 세계 시장을 무대로 시작해 그에 대한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합니다. 그렇다면 해외 지사, 해외 협력 업체, 해외 기자분들과의 커뮤니케이션이 당연 필요하겠지요?

그럼 스타트업 홍보 담당자는 언제 영어가 필요할까요?

1. 해외법인과의 커뮤니케이션

네오펙트는 스타트업이지만 다양한 해외에 지사를 갖고 있으며, 직원들은 모두 ‘외쿡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회사 내 자료를 전달하는 등의 이메일을 쓸 때, 함께 업무를 진행할 때, 당연히 영어로 커뮤니케이션해야 합니다.

이런 부분은 사실 외국계 회사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외국인 상사가 있거나 본사와 일해야 할 때 커뮤니케이션을 영어로 해야겠지요.

2. 해외 PR을 위한 영어 보도자료 작성과 검토

회사에서 사실 영어로 보도자료를 작성한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며, 영어로 말하기도 참 힘이 드는데요. 스스로 작성이 어렵다면 외국에 있는 PR agency에게 내용을 전달해 보도자료를 요청하는 정도의 영어가 필요합니다. 정확히 어떤 부분에 초점을 맞춰야 하는지, 핵심 내용은 무엇인지에 대해 설명해주고, 완성된 글을 받았을 때 검토하며 컨펌해야 합니다.

3. 해외에 있는 협력 업체와 커뮤니케이션

대체로 저는 해외 PR agency와 지속적으로 소통하면서 일을 합니다. 한국에 본사가 있다 보니 해외 홍보는 현지 협력 업체와 함께 진행을 하기 때문에 이메일로 주로 커뮤니케이션이 이뤄지고, 때에 따라 필요하다면 컨퍼런스 콜을 통해 함께 업무를 논의합니다.

예전 외국계 회사에서 근무할 때도 본사와의 컨콜 뿐만 아니라 회사 내부에 외국인이 있으면 함께 영어로 미팅을 했었습니다.

4. 외신 기자의 질문

외신 기자의 회사 및 제품에 관한 질문과 자료 요청이 직접 저에게 온 적도 몇 번 있습니다. 이럴 때 제가 지난번 포스팅한 홍보 자료 정리하는 팁처럼 쉽게 잘 풀어서 영어로 설명해줘야 합니다. 영어가 완벽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하지만, 필요한 부분에 대한 핵심을 짚어주며 설명하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5. 회사 소개 발표

이전에 미국 의회 보좌관 그룹이 디캠프를 방문했을 때, 경기창조혁신센터에 미국 MBA의 학생들이 방문했을 때, 프랑스 장관이 한국을 방문했을 때, 등 한국의 스타트업을 소개하는 기회가 있었습니다.

6. 제품 산업 관련 행사, 박람회 참여

특정 행사, 박람회 등에 전시 부스를 세워 현장에서 소개해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부스 방문객들에게는 영업팀 분들이 친절히 설명해주시지만, 홍보 담당자도 필요하다면 소개할 때가 있습니다.

CES 2017, 2018에서 기자분들에게 열심히 소개해 기사가 많이 커버됐습니다. 또 2016월 ‘파이어니어 아시아’ 행사에 ‘쇼룸 파이널리스트’에 뽑혀 일본 행사장에서 당시 니케이 신문 기자분이 부스를 방문했을 때, 제품에 대해 소개를 해서 동영상 기사로 실리기도 했습니다.
                                                                                                                                  ( 1분 21초부터 ~ 1분 43초 )

7. SNS 콘텐츠 – 간단한 회사 소개를 위한 영어 동영상 제작

간단한 영어 콘텐츠가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 저는 각 스타트업 영어 홍보 동영상 만들기 프로젝트에 참여한 적이 있었는데, 처음에는 쑥쓰러움과 여러 고민들이 많았지만 생각보다 재미있던 경험으로 기억에 남습니다.

꼭 이런 동영상을 홍보 담당자가 찍을 필요는 없지만 이렇게 다양한 홍보자료도 만들 수 있고, 새로운 경험도 해볼 수 있으니 일석이조가 되겠지요?

이외에도 영어를 쓰면서 업무 하는 경우는 많습니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완벽한 영어가 아니라 그 업무 진행 내용을 명확히 설명하는 것입니다. 즉 내용 전달만 정확히 되면 거의 다 된 겁니다.

꼭 기억해주세요!

영어는 목적이 아니라 ‘도구’입니다. 그냥 ‘영어 공부를 무조건 해야 한다.’가 아니라 ‘영어라는 도구를 어떻게 사용할지’ 그 ‘활용성’에 대해 생각해보면 더 실용적으로 공부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구체적인 상황을 설정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회사 소개를 영어로 발표하는 상황, 해외 지사와 이메일을 쓰는 상황, 특정 안건에 대해 영어로 회의하는 상황 등을 머릿속에 그려보시고 그에 대한 스크립트도 작성해보고 훈련해보세요.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