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원격근무, 저희가 한번 해봤습니다

[직장은 있고 출퇴근은 없습니다] (2) 원격근무, 저희가 한번 해봤습니다

634
SHARE
Flat illustration of two happy cute smiling girlfriends calling each other via video chat on a laptop. Flat design style modern vector concept. Isolated on stylish background

플링크 팀은 ‘원격근무의 대중화’를 목표로 온디맨드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페이지콜을 개발하고 있다. 원격근무를 위한 서비스를 만들면서 우리가 원격근무를 안 해보는 건 말이 안 되는 것 아니란 생각이 들었고 ‘페이지콜 데이’라는 이름으로 원격근무를 도입하기 시작했다.

#0. 회사에 출근 안 하면 어떻게 일할 건데?

본격적인 페이지콜 데이에 앞서 각자의 업무를 공유하고 정의했다. 원격근무 도입에 반드시 따라와야 할 부분은 구체적인 업무 정의성과 측정이다. 어떤 일을 어떻게 할지 서로 정하지 않은 상태에서 효율적인 원격근무는 불가능하다. 우리는 먼저 어디서, 어떤 일을 할 것인지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언제, 어디서, 누구와, 어떤 일을’ 할 것인지 스케줄을 정하고, 해당 업무를 하는 데 있어서 느낀 점을 구글 Docs에 정리하기로 했다. 특별히 장소에 제한을 두지 않았기 때문에 다양한 장소가 리스트업 되었다. 카페, 집, 학교 등 다양한 장소가 나왔지만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제주도. 하루의 출퇴근이 없다는 것만으로도 제주도에 가서 일하겠다고 한 마자이너(마케터+디자이너)님의 계획은 정말 센세이셔널했다.

#1. D-Day : 나만의 업무공간을 찾아서…

페이지콜 데이 당일,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일할 수 있는 환경이 뭔가 어색했다. 그래도 정신을 차리고 집중해서 일해야지라는 마음으로 바로 업무를 시작하진 않았고, 늘 그랬듯 씻고 아침을 챙겨 먹었다.

집에서는 전날 배포된 서비스 출시 기사를 확인한 후, 오늘 할 일을 체크한 뒤 일할 공간을 찾아 이동했다. 10시에 브랜딩 관련 인터뷰가 있었기에 담당자들과 Slack을 통해 사전 조율을 한 후 집을 나섰다.

원래 우리 집 앞, 나와 수많은 자소서 작성을 함께 한 카페 아모르 미오에 갈 예정이었지만 노트북 사용이 2시간만 가능해짐에 따라 눈물을 머금고 다른 카페를 찿아다녔다. 종종 가던 스터디 카페는 내가 얻은 자유를 스스로 제한하는 것 같은 기분이 들어 안 가고 싶었기에, 결국 갖고 있던 기프티콘을 쓸 겸 스타벅스로 출발했다. 봄날, 아침 10시에 한적한 별다방에 앉아서 일하는 기분이란…

#2. 첫 번째 업무 – 브랜딩 관련 사내 인터뷰(3인)

현재 마케팅 팀에서는 서비스 브랜드 구축과 관련해 플링크 팀 전체의 의견을 모으고 있다. 브랜드 핵심가치를 담고 있는 키워드인 ‘쉽고, 빠르고, 명확한’에 대해서 5W 1H 설문조사를 시행함으로써 의견을 수집하고 있다. 구성원들이 답변에 대한 맥락과 더 풍성한 의견을 듣고자 1시간 가량의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우선 ‘콜’을 만들어 메일로 서로 초대해 모두 모였다. Gmail 앱을 함께 사용하고 있어 모바일로 푸쉬 알림을 받는 것처럼 쉽게 확인할 수 있었다. 사전에 준비한 자료를 업로드해 페이지를 만들고 인터뷰를 진행했다. 의견 교환이나 피드백을 하는 데 있어서 ‘전화처럼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도록 하자’라는 페이지콜의 기능적 목표에 걸맞게 서로 불편한 없이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었다. 일반적인 원격 회의 서비스는 전화처럼 깔끔하게 의사소통이 되지 않고 끊김이 좀 심한 편이다.

히스토리 관리는 팀 내에서 활용하는 구글 닥스에 기록했고 회의 후 별도의 정리가 필요 없을 정도로 효율적으로 인터뷰할 수 있었다.

#3. 두 번째 업무 – 마케팅 업무 현황 공유

브랜딩 인터뷰를 깔끔하게 마치고 이어서 마케팅 팀의 업무 현황을 공유하기로 했다. 이 경우에도 서로 업무 현황에 대해 쉽고 빠르게 의사소통할 수 있었다. 다만 별도의 문서를 업로드하는 일은 없어 우리 서비스의 기능을 완전히 활용하지는 못했다. ‘안건이 될 내용이 문서로 갖춰져 있을 때’, 우리 서비스의 가치가 100% 느껴지는 것을 배웠다.

#4. 세 번째 업무 – 사이트 번역 피드백

페이지콜을 설명하기 위한 홈페이지를 구축하기 위해 번역 및 감수를 맡겨놓은 상황이다. 첫 번째 결과물을 피드백하는 과정에서 페이지콜을 사용해 커뮤니케이션을 진행했다. 번역받은 파일을 올려놓고 실시간으로 서로 같은 부분을 확인하며 커뮤니케이션 함에 따라 상대방이 나와 다른 포인트를 보고 있는 것이 아닐까 하는 우려 없이 깔끔하게 소통할 수 있었다.

더 많은 ‘페이지콜 데이’를 기대하며

‘서비스를 사용하는 유저의 입장이 되어보는 것’, 가장 유저와 가까워질 수 있는 방법이 아닐까? 그런 점에서 플링크의 팀원으로서, 그리고 마케터로서 페이지콜 데이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 한 곳의 지점을 내기까지 고객이 움직일 동선을 수십 번 거닐어본다는 마스다 무네야키처럼 더 고객 친화적인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현재 플링크는 페이지콜 데이를 확대해 업무시간과 장소를 제약하지 않는 출퇴근 없는 자율근무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최길효님의 브런치에 게재한 글을 편집한 뒤 모비인사이드에서 한 번 더 소개합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