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월 이용료 4.99달러 ‘채널 멤버십’ 서비스 선보인다

[외신]유튜브, 월 이용료 4.99달러 ‘채널 멤버십’ 서비스 선보인다

1916
SHARE
자료/ 유튜브 CEO 수잔 보이치키(Susan Wojcicki)

 

CNBC는 유튜브가 광고 수익을 둘러싼 우려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콘텐츠 제작자들의 수익 창출을 위한 새로운 기능을 발표했다고 22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유튜브는 자사 블로그 포스트에서 매월 4.99달러의 ‘채널 멤버십’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 밝혔다. 비용을 지불한 멤버십 회원들에게는 고유 배지와 다양한 이모지, 회원 전용 콘텐츠를 제공하고 특별 혜택을 부여하겠다는 설명이다.

소수의 창작자들만 후원받을 수 있는 구조에서 10만 명 이상의 채널 구독자를 확보한 제작자까지 수익을 얻을 수 있게 개선하고, 멤버십 구독료는 이들을 후원하는데 사용할 계획이라 밝혔다.

유튜브는 커머스 기업 티스프링(Teespring)과도 제휴를 맺고 플랫폼 안에서 콘텐츠 제작자들이 직접 상품을 판매할 수 있는 기능도 도입할 예정이다. 단, 채널 구독자가 1만 명 이상이고, 활동 지역이 미국인 제작자들로 제한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도 유튜브는 새로운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 ‘프리미어(Premieres)’를 공개했다. 해당 서비스는 사전에 녹화해둔 영상을 라이브 스트림으로 업로드할 수 있고, 실시간 스트리밍 중에는 슈퍼챗(super chat) 기능을 구매해 콘텐츠 제작자와 직접 커뮤니케이션 할 수도 있다.

한편, 유튜브는 지난해 극단적 성향을 띠는 제작자들 영상에도 광고를 게재하면서 이에 반발하는 광고주 일부가 이탈하는 사건이 일어났었다.

CNBC는 사건 이후에 콘텐츠 제작자가 가져가는 광고 수익금이 줄어들자, 크리에이터 후원 사이트 패트리온(Patreon)을 통해 돈을 벌려는 제작자들도 늘고 있다고 덧붙였다.

Google-owned video-sharing service YouTube has announced new features to help creators make money on the platform, amid ongoing concerns surrounding advertising and monetization.

The firm said in a blog post Friday that it would let YouTube channels offer $4.99-a-month “channel memberships” that users can buy to access exclusive content. The premium subscription feature was previously available only to a select few creators, who could get “sponsored” by users.

YouTube has also partnered with custom merchandise company Teespring to let creators sell their own merchandise directly through the platform. Previously, channels would have to include a link to an external provider to ask subscribers to buy merchandise. YouTube said this feature would only be available to U.S.-based creators with more than 10,000 subscribers.

In addition, YouTube announced a new livestreaming feature called “premieres,” which lets channels pre-record a video and upload it as a livestream. People watching the livestream can pay the creator to get their comment noticed through a feature that’s already on the platform called “super chat.”

The move comes amid concerns that YouTube channels are having their content “demonetized” — stripped of adverts — as stricter “advertiser-friendly” content rules make it harder for creators to host adverts on their videos. The company had come under pressure over how adverts were placed on extremist videos, and introduced the new rules after an advertiser backlash.

Restricted access to advertising revenue has led to some creators on the service trying to make money through subscription company Patreon, which lets viewers make a payment once a month. Users are typically rewarded with membership benefits dependent on the amount of money they pay to the channel.

Comments

모비인사이드는 모바일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 스타트업 그리고 현장을 분석, 전달하는 글로벌 미디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