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알파벳, 자전거 공유서비스 ‘라임(Lime)’에 3737억 투자

[외신] 우버∙알파벳, 자전거 공유서비스 ‘라임(Lime)’에 3737억 투자

912
SHARE

로이터는 공유 자전거 서비스 ‘라임(Lime)’이 우버(Uber)와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Alphabet)을 포함한 투자자들로부터 3억3500만달러(한화 약 3727억원) 규모의 투자금을 유치했다고 보도했다.

라임은 공유 자전거와 스쿠터 서비스를 운영하는 기업으로 독일과 스위스에서 사업을 시작했고, 현재 미국의 약 60 개 도시와 대학 캠퍼스에서 공유 자전거 및 스쿠터 서비스를 시행 중이다.

투자에 참여한 우버는 라임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스쿠터 공동 브랜드를 출시, 우버 앱을 통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투자에는 GV (Google Ventures)가 주도하고 IVP, Atomico 및 Fidelity Management and Research Company 등이 참여했다.

블룸버그가 밝힌 보도자료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주에 기반을 둔 라임사는 11억 달러 이상의 기업 가치를 가졌다고 평가했다.

한편, 우버는 올해 초 전기 자전거 서비스 기업 JUMP Bikes를 인수하기로 합의하고, 지난달에 샌프란시스코 주에 스쿠터 사업 허가 신청을 한 바 있다.

(Reuters) – Bike sharing service Lime said on Monday it raised $335 million from a group of investors including ride-sharing firm Uber Technologies Inc and Alphabet Inc (GOOGL.O).

Uber will work with Lime as a strategic partner in the electric scooter space with the companies working to co-brand Lime’s scooters and make the service available on the Uber app.

The investment round was led by GV, formerly Google Ventures, and the other new investors included IVP, Atomico and Fidelity Management and Research Company, Lime said in a blog post.

The latest investment round values California-based Lime at $1.1 billion, Bloomberg reported earlier on Monday.

Bird, Lime’s rival in the electric scooter space, raised $300 million in June in a round led by Sequoia Capital, giving the company a $2 billion valuation.

Lime’s existing investors, including Andreessen Horowitz and Singapore’s GIC, also participated in the latest funding round.

Uber earlier this year agreed to buy electric bicycle service JUMP Bikes and was among the companies applying for a scooter permit in San Francisco in June.

university campuses in the United States, has launched operations in the German cities of Berlin and Frankfurt and in Zurich, Switzerland.

Comments

모비인사이드는 모바일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 스타트업 그리고 현장을 분석, 전달하는 글로벌 미디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