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블, 대만 이어 인도네시아 현지 법인 설립…해외 사업 본격화

데이블, 대만 이어 인도네시아 현지 법인 설립…해외 사업 본격화

177
SHARE
자료/ 인도네시아 파트너십 매니저 Amalia

 

개인화 추천 플랫폼 데이블(Dable)이 인도네시아에 자회사 ‘데이블랩스 인도네시아(PT Dable Labs Indonesia)’를 설립하고 아시아 시장 확대를 본격화한다.

데이블랩스 인도네시아는 자카르타 꾸닝안에 위치하고, 현지에서 활약 중인 디지털마케팅, 온라인 광고 전문 인력들을 채용해 법인을 구성하고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데이블은 2015년에 설립된 기술 기반의 스타트업으로 언론사를 비롯해 커뮤니티, 포털, 블로그, 앱 등 국내 1천200개 매체와 제휴하고 있다. 빅데이터와 개인화 기술을 바탕으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와 같은 개인 맞춤형 콘텐츠 및 광고를 추천하는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자료/ 인도네시아 월별 기사 추천수

 

최근에 데이블은 고도화된 개인화 추천 기술력을 앞세워 대만, 인도네시아, 일본 등 아시아 시장에 진출했는데, 인도네시아는 진출한지 1년 만에 매월 150% 이상 서비스 인벤토리를 넓혀가고 있다.

현재 제휴 된 매체로는 인터넷 트래픽 조사기관 알렉사(Alexa) 기준으로, 템포(Tempo), 리퍼블리카(Republika)를 비롯해 콘탄(Kontan), 자와포스내셔널네트워크(JPNN) 등 트래픽 상위 매체 10곳과 파트너십을 맺었다.

데이블 이채현 CEO는 “현재 회사는 아시아 시장에 진출한지 1년 만에 눈에 띄는 성과들을 이룩하고 있는데 나라별 주요 매체사들과 제휴를 맺고 월평균 35% 이상 인벤토리 영역을 확장 및 3억 번 이상의 개인화된 기사 추천을 제공하고 있다” 라며 “대만과 인도네시아를 시작으로 아시아 주요 국가들에 해외 법인을 설립해 사업을 확장하고 개인화 기술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데이블은 제휴된 국가별 인벤토리를 바탕으로 아시아 시장에 진출을 희망하는 한국 광고주를 모집 중이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