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SMC, 바이러스 감염으로 반도체 생산 중단…아이폰 공급 차질 생기나?

[외신]TSMC, 바이러스 감염으로 반도체 생산 중단…아이폰 공급 차질 생기나?

761
SHARE

 

대만 반도체 생산 기업 TSMC는 일부 컴퓨터 시스템과 반도체 생산 공장(fab)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TSMC는 애플(Apple), 퀄컴(Qualcomm), 엔비디아(NVIDIA) 같은 대형 업체를 주요 고객사로 두고 있는데 오는 6일까지 시스템을 원상 복구할 예정이라고 업체 측은 전했다.

일각에서는 TSMC의 생산 지연으로 인한 제품 선적이 늦어지는 만큼 애플의 차기 아이폰 A12 프로세스 공급에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사태는 TSMC 생산설비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하는 과정에서 직원이 USB를 연결하면서 바이러스가 감염된 것으로 밝혀졌다. TSMC 관계자는 해커 소행이 아님을 재차 강조했다.

한편, 이번 사태로 TSMC의 주식은 1.2% 하락했으며, 사건 당일 손실액만 약 110억 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TSMC는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해 기밀 정보는 노출되지 않았다”라며 “현재 정보 유지를 위해 보안을 강화했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TSMC의 신뢰도는 상당한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한다.

On Saturday, TSMC, a major supplier for Apple Inc, said that a number of its computer systems and fab tools had been infected by a virus, but the problem had been contained.

The company expects full recovery on Aug. 6, the company said in an updated statement on Sunday.

“TSMC expects this incident to cause shipment delays and additional costs. We estimate the impact to third quarter revenue to be about three percent, and impact to gross margin to be about one percentage point,” it said.

“The Company is confident shipments delayed in third quarter will be recovered in the fourth quarter 2018, and maintains its forecast of high single-digit revenue growth for 2018 in U.S. dollars given on July 19, 2018.”

The chipmaker has notified its customers and is working with them on the wafer delivery schedule. Details will be provided to each customer individually over the next few days, it said.

The virus outbreak occurred during the software installation for a new tool, which caused a virus to spread once the tool was connected to the company’s computer network, TSMC said.

“Data integrity and confidential information was not compromised. TSMC has taken actions to close this security gap and further strengthen security measures,” it said.

Comments

매일 올라오는 외신 기사를 담당하고 있는 고경아입니다. 신기하고 유용한 정보를 신속하게 전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