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O2O ‘첫차’, 35억 규모 투자 유치… 누적 투자액 65억 달성

중고차 O2O ‘첫차’, 35억 규모 투자 유치… 누적 투자액 65억 달성

897
SHARE
자료/ 첫차 제공

모바일 중고차 서비스 ‘첫차’를 운영하는 미스터픽이 35억 원 규모의 후속 투자를 유치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ES인베스터, 레오파트너스 인베스트먼트, 코그니티브 인베스트먼트가 참여했고, 이번 투자 건을 포함해 현재까지 누적된 투자액은 총 65억 원에 달한다고 업체 측은 전했다.

첫차는 ‘딜러인증심사제도’를 도입해 검증된 인증 딜러와 소비자를 연결하는 중고차 서비스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또, 구매자와 판매자 사이에 안전한 거래를 진행할 수 있도록 ‘클린엔진시스템’을 도입해 50여 가지의 차량 정보와 실제 구매자들의 평가 후기를 제공한다.

투자에 참여한 ES인베스터 서준석 팀장은 “첫차는 선도적인 IT 기술력과 인재를 바탕으로 새롭게 떠오르는 중고차 시장의 신흥 다크호스”라며 “더욱 우수한 인프라를 갖춘 조직으로 성장할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판단되어 투자 의사 결정을 내렸다”라고 전했다.

레오파트너스 허인선 팀장과 코그니티브 박민회 팀장은 “머지않은 미래에는 자동차 유통 채널 역시 오프라인보다 온라인의 비중이 더욱 커질 전망”이라며 “발 빠르게 시대의 흐름을 읽을 줄 아는 유연한 조직으로서, 첫차가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중고차 플랫폼이 될 것이라는 기대가 크다”라고 투자 이유를 밝혔다.

미스터픽 최철훈, 송상훈 공동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보다 공격적인 브랜드 마케팅을 비롯하여, 신규 사업에 속도를 낼 예정”이라며 “중고차 시장의 정보 비대칭과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빅데이터와 기술을 접목하여 중고차 구매부터 판매까지 전 영역의 문제를 해결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첫차는 서비스 론칭 3년 만에 이용자 수 200만 명을 달성하고, 월평균 거래액 270억, 누적 거래액 5천억 원을 돌파했다. 또, 인증 심사를 통과한 가맹 딜러 수만 2천500명을 넘어서는 등 업계 최고 수준의 서비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Comments

 

 

모비인사이드는 모바일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 스타트업 그리고 현장을 분석, 전달하는 글로벌 미디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