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그램’ 커머스

[IT 트렌드 바로읽기] ‘인스타그램’ 커머스

2667
SHARE
인스타그램 가입자 그래프

 

위 그래프는, 현재 가장 HOT한 미디어인 인스타그램의 월단위 가입자수치를 표시한 그래프이다.

2012년 페이스북이 인스타그램을 약 10억 달러에 인수한다는 뉴스가 있었고, 사진을 공유하는 SNS라고 하는데 어떤 가치를 지니고 있을까 하고 의아해 하던 분들이 많았다. 그러나 지금 인스타그램의 가치는 약 1,000억 달러에 이른다고 한다. 원화로 환산하면 약 110조다. 참고로 네이버의 현재 시가총액은 25조 남짓(주가 77만원 기준)이다.

SNS는 콘텐츠 플랫폼이라 할 수 있다. 유저가 콘텐츠를 생산하고 소비하기 좋도록 그 무대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의미한다. 그러므로 유저가 쉽게 콘텐츠를 작성할 수 있도록 콘텐츠 작성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는 것은 서비스 활성화에 매우 중요한 요소이다. 바로 인스타그램은 정사각형의 형태로 사진 한 장 찍어서 올리기만 하면 되기에 사진 찍기에 익숙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쉽게 참여가 가능한 SNS가 되었다.

콘텐츠 작성에 대한 접근성이 높다는 것은 기업의 입장에서는 바이럴 마케팅에 대한 환경이 갖춰지고 있다는 의미가 된다. 브랜드를 체험한 고객이 그 경험을 지인들에게 알릴때 블로그 포스트를 작성해서 올리는 것은 콘텐츠 작성이 가능한 일부에게나 가능한 것일 뿐, 일반 대중에게는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사진 한 장 찍어서 올리는 일이라면 너무나 손쉬운 일이기에 인스타그램을 통해서 바이럴 루프(loop : 한명의 소비자가 또 다른 소비자를 불러들여 스스로 네트워크를 만들고 확장하는) 현상이 나타나는 것이다.

바이럴 루프 현상이 나타난다는 표현은 브랜드를 체험한 고객이 다른 고객에게 알리고, 그 고객이 체험하여 또 다른 고객에게 알리는 현상을 말하는 것이다. 즉 꼬리에 꼬리를 물듯이 특정 브랜드나 특정 장소의 사진 한장이 인스타그램을 통한 바이럴 효과 때문에 ‘(사진에) 찍혀야 산다’ 라는 표현이 등장하기도 하고 ‘Insta-worthy’와 같은 신조어가 탄생하기도 하였다. 상품이든 인테리어든 사람들이 사진을 찍어 인스타에 올리기 좋도록 만들어야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러한 풍토는 기업의 업무 프로세스에도 영향을 끼친다. 고객의 수요를 읽고 그 수요에 적합한 상품을 개발하고 이 상품을 알리기에 좋은 미디어를 선택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인스타그램이라는 미디어를 통해 홍보가 될 수 있도록 비주얼을 보강한 상품을 개발하거나 이벤트를 기획하는 형태로 프로세스가 역으로 변하기도 하는 것이 지금의 마케팅 유형이다.

 

제주도의 어느 김밥집 – 전복으로 만든 김밥

 

다시 말해 한 장의 이미지가 광고주에게 미치는 영향으로 인한 효과가 막강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인스타그램 주가가 1000억 달러에 이르게 할 정도로 고객의 콘텐츠에 대한 접근성이 좋아 바이럴 마케팅으로 매우 적합한 미디어커머스로 자리잡아 가고 있는 것이다. (참고: 인스타그램 마케팅 – 사진 기반의 바이럴마케팅이 되다)

이러한 효율적인 인스타그램은 2018년 1월에 6대 디지털 마케팅 트렌드를 발표했었다. 인스타그램과 협업한 전세계 브랜드와 8억개의 인스타그램 활동 계정의 소비자 행태를 분석(MAA: Monthly Active Account)한 내용에서 무려 2,500만개의 기업 브랜드 계정 수가 있다는 것과 함께 6대 마케팅 트렌드의 키워드가 나왔다.

첫번째, 소셜미디어 스토어

최근 방문했던 여행지나 인기 레스토랑, 패션 트렌드를 찾아볼 때, 사람들은 그 브랜드와 소통하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포브스와 엘리트 데일리(Elite Daily)의 공동 조사에서, 밀레니얼 세대의 62%는 ‘소셜 미디어 상에서 특정 브랜드와 소통 후 해당 브랜드에 충성도를 가질 확률이 높아질 것’ 이라고 답했다.

이는 소셜 플랫폼에서의 소통이 직접적인 판매 증진으로 이어질 수 있음을 의미하기에 소셜미디어의 소통을 중시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두번째, 동영상 콘텐츠에서 스토리 있는 동영상 주목

2019년에 이르면, 온라인 동영상 시청의 72%가 모바일 기기로 이뤄질 예정이므로, 브랜드는 창의적이고 몰입도 높은 동영상으로 소비자의 모바일 기기를 통해 한층 더 가깝게 소통할 것이다. 인스타그램 스토리와 같이 일정 시간이 지나면 사라지는 콘텐츠 포맷은 소비자에게 더욱 인기를 끌 것으로 예측된다는 것이다.

세번째, 메신저를 브랜드와의 소통 도구로 이용

사람들은 즉각적이고, 1:1 방식의 소통 방식인 메신저를 활용해 교류하고 있고, 이는 메신저를 통한 개인적인 대화 방식을 브랜드에도 요구하고 있다. 페이스북에 따르면 64%에 달하는 사람들이 전화나 이메일보다 메신저로 연락하는 것을 선호한다는 것에 유념할 필요가 있다.

네번째, 소규모 브랜드가 마케팅의 혁신가

소셜 미디어가 쉽고 효율적인 마케팅 툴을 제공하면서 소규모 브랜드의 시장 진입과 성장, 글로벌 시장으로의 확대가 용이해졌기에, 패션양말 업체인 삭스어필(@socksappeal)은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서 크리스마스 캠페인을 진행해, 따뜻한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함과 동시에 매출을 증대하는 등 좋은 성과를 거둔 사례가 바로 그것이다.

다섯번째, 틈새 비지니스의 성장

사람들은 소셜 미디어에서 타인과 소통하고 자신이 좋아하고 흥미를 가진 것에 대해 나누길 좋아한다. 인스타그램에는 사람들까지 각양각색의 커뮤니티가 바로 어떠한 브랜드나 비즈니스라도 인스타그램에서는 그에 알맞은 타깃층에 쉽게 도달할 수 있다는 것 을 뜻한다. 특정 고객층에게 어필하는 상품이나 서비스를 제공하는 소규모 브랜드라 도 인스타그램에서는 타깃 고객층을 쉽게 찾을 수 있기에, 틈새 비즈니스가 가능하다라는 것이며,

여섯번째, 콘텐츠에 대한 재평가

소셜미디어의 ‘좋아요’와 댓글의 개수가 마케팅 캠페인의 성공을 측정하기도 하지만, 결국 가장 중요한 것은 매출을 비롯한 비즈니스 성과이다. 인스타그램을 기반으로 비지니스를 하면, 팔로워가 어떤 사람인지, 어떤 콘텐츠가 효과가 큰 지 더 자세한 인사이트를 받을 수 있게 되는데, 즉그들에게 적확하며 시의 적절한 콘텐츠를 제작한다면, 궁극적으로 매출 상승을 기대할 수 있다고 인스타그램은 설명(참고 : 인스타그램, 2018년 6대 디지털 마케팅 트렌드 발표했었다는점을 염두에 두고서 우리의 마케터들은 마케팅 활동에 임해야 할 것이다.

물론 인스타그램외에도 일부에선 유튜브 동영상 접속율이 너무 높아 타 미디어들이 되려 제대로 활용되지 못하는 유튜브 쏠림에 대한 지적도 있지만 시대는 동영상 커뮤니케이션이 대세인것만은 확실하다.

이것은 결국 고객 개개인의 콘텐츠 접근성이 손쉬워야 함도 필요하고 기업 역시도 인스타그램 6대 마케팅 트렌드가 아니더라도 고객의 행태를 예의주시하고 마케팅 활동을 펼쳐야 한다는 것을 조금 이나마 느꼈으면 한다.

그러나 항상 새로운 마케팅 활동에는 항상 부작용이 있기 마련이다.

최근 한 보고서에 따르면 구매 정보를 얻기 위해 유튜브 영상이나 SNS를 이용하는 사람은 전체 고객의 90.4%에 달한다고 한다. 사람들은 상품을 구매하기 전에 인터넷이나 SNS에서 상품 평을 리뷰한 것을 검색하게 되는데, 이 때 인플루언서(크리에이터)들의 영향력이 확대된다. 크리에이터(인플루언서)가 소개하는 제품은 실제 사용해 보고 추천한다는 인식과 함께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광고는 유명인의 사용후기에 가깝다.

즉 제품 구매의사결정에 큰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높다. 기업은 과거처럼 제품 판매보다는 브랜드와의 관계 맺기와 브랜드에 대한 호감도가 높아진다면 이후에도 구매로 이어질 가능성에 투자한다.(참고 : 국내 인스타그램 인플루언서 67%가 가짜)

그런데 특정 브랜드를 팔로우 한다든지, 좋아요를 누른다든지, 리트윗을 하는 행위는 기업의 브랜드 마케팅의 성공으로 해석된다. 그치만 이런 방식엔 문제가 있을 수 있다.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드루킹 사례에서 알 수있듯이, SNS 팔로워나 좋아요는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얼마든지 조작이 가능하므로 지윤성 팩트체커는 다양한 근거자료 67%정도가 가짜 인플루언서라고 말한다.

물론 해외에 비하여 조작 패턴이 복잡하거나 정교하지않고, 그들이 올리는 게시물들에 대한 관여도 지수의 시계열 패턴만 봐도 일차적인 선별이 가능하다고 한다. 자칫 위탁 대행사의 주먹구구식 측정이 가짜 인플루언서(크리에이터)들이 활개칠 빌미를 주고 있는 부작용을 없애는 것 또한 마케터의 몫이다.

모처럼 동영상 마케팅이 활성화 되어 가뜩이나 위축된 경제에 새로운 기회가 될 수도 있는 전환점을 이런 조작이 만연해 있다는 것이 가슴이 아프다.

이에 우리 마케터들은 성공의 뒤에는 또 다른 어두운 면이 있다는 것을 늘 알고 있듯이, 가짜 동영상, 가짜 뉴스, 이제는 가짜 인플루언서(크리에이터)들로 인해 사회적 문제가 될 수도 있다는 점을 인지하며, 고객들에게 동영상을 통한 착한 마케팅을 펼쳐 주길 기대해본다. (참고: 월간마케팅)


Comments

(주)GMCOM부사장 / ICT&마케팅 칼럼니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