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900억 투자유치… 국내 핀테크 첫 ‘유니콘 기업’

토스, 900억 투자유치… 국내 핀테크 첫 ‘유니콘 기업’

1720
SHARE

국내 핀테크 업체 중에 첫 ‘유니콘 기업’이 탄생했다.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클라이너 퍼킨스(Kleiner Perkins)와 리빗 캐피털(Ribbit Capital) 및 기존 투자사들로부터 8천만 달러(한화 약 900억) 투자 유치로 약 12억 달러(한화 약 1조 3천억 원)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다고 10일 발표했다.

이로써 토스는 국내 핀테크 업체 중에 처음으로  ‘유니콘 기업’(기업가치가 1조 원이 넘는 비상장 스타트업)이 됐다. 현재 국내 기업들 중에 유니콘 기업에 속한 곳은 쿠팡, FSN(옐로모바일), L&P코스메틱 단 3곳뿐이다.

클라이너 퍼킨스와 리빗 캐피털은 한국 스타트업 중에서는 처음으로 토스에 투자했다. 클라이너 퍼킨스는 매년 ‘인터넷 트렌드 리포트’를 발간하는 메리 미커가 파트너를 맡고 있으며, 구글·아마존·트위터 등 글로벌 IT 기업의 투자사로 유명하다. 리빗 캐피털은 ‘로빈후드(Robinhood)’, ‘코인베이스(Coinbase)’, ‘크레딧 카르마(Credit Karma)’ 등 대표적 핀테크 기업의 투자다.

토스는 2015년 2월 간편송금 서비스로 출발한 후 △계좌·카드·신용·보험 등 조회 서비스 △입출금계좌·적금·대출 등 뱅킹 서비스 △P2P·펀드·해외주식 등 투자 서비스 기능을 더하면서 지난달 누적 가입자 1000만명을 돌파한 ‘국민 핀테크 서비스’로 성장했다.

이에 따라 출시 후 누적 송금액은 28조원을 기록했고, 매출도 2016년 35억원에서 올해 예상치 약 560억원을 기록할 정도로 급성장했다. 기업가치 역시 지난해 3월 페이팔 컨소시엄 투자 유치 당시에는 1300억원 수준이었던 반면 1년 9개월 만에 10배로 뛰었다.

노아 나프 클라이너 퍼킨스 파트너는 “한국 핀테크 산업은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토스가 최고 수준의 서비스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사용자들의 금융 생활을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방향으로 근본적으로 바꿔 나갈 것”이라고 기대했다.

니콜라이 코스토브 리빗 캐피털 파트너도 “핀테크 산업에 집중해 온 투자사로서 글로벌 핀테크 기업과의 비교, 한국 금융시장의 규모를 고려하면 앞으로 토스의 성장과 수익성에는 큰 잠재력이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토스는 새로운 투자 유치로 더욱 큰 성장을 위한 다양한 사업의 추진력을 얻게 됐다는 평가다. 이승건 대표는 “200명이 채 되지 않는 팀원들과 함께 의미 있는 성과를 만들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면서도 “토스의 여정은 이제 시작이며, 사용자에게 최고의 만족감을 주는 금융 서비스를 만드는 것에 더욱 집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토스는 이번 투자를 포함해 약 2200억 원의 누적 투자금액을 유치했으며 알토스 벤처스, 베세머 벤처 파트너스, 굿워터 캐피털, KTB 네트워크, 노벨, 페이팔, 퀄컴 벤처스 등 많은 기존 투자자들이 이번 투자 라운드에 참여했다.

 

Comments

모비인사이드는 모바일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 스타트업 그리고 현장을 분석, 전달하는 글로벌 미디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