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3600억 투자 유치… ‘유니콘 기업’ 등극

배달의민족, 3600억 투자 유치… ‘유니콘 기업’ 등극

2343
SHARE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힐하우스 캐피탈과 세콰이어 캐피탈, 싱가포르투자청(GIC) 등으로부터 총 3억2000만 달러(한화 약 3611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로써 우아한형제들은 기업가치 3조원의 평가로 국내 5번째 ‘유니콘’ 기업이 됐다.

이번 투자는 기존 투자자인 힐하우스 캐피탈이 주도하고 세콰이어 캐피탈, 싱가포르투자청 등 세계적인 투자자들이 참여하는 형태로 이뤄졌다. 투자자들은 이번 우아한형제들 투자 결정에 있어 배달의민족의 최근 성장세와 미래 사업 등 잠재력을 높이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힐하우스 캐피탈은 미주, 아시아 등에 오피스를 두고 에어비앤비, 그랩, 텐센트, 바이두, 메이투완 등 세계적인 IT회사에 투자한 글로벌 프라이빗에쿼티(PE) 펀드다. 세콰이어 캐피탈은 구글, 애플, 유튜브 등에 초기 투자한 세계 최대 규모의 벤처캐피털(VC)이다. 또 GIC는 100조 원 이상의 자금을 운용하며 주식, 채권, 대체자산 등에 적극 투자해 온 싱가포르 정부 소유의 국부펀드다.

지난 2010년 출시된 배달의민족은 특유의 브랜딩 활동으로 배달앱 시장에서 독보적인 우위를 점하고 이용자 고객에게는 편리함을 제공하는 한편, 음식점에는 과거 전단지, 상가책자 등에 비해 훨씬 저렴하면서도 더 높은 매출을 일으켜주는 효과적인 홍보 수단으로 자리매김해 왔다.

배달의민족을 통한 연간 음식 거래액, 즉 배달의민족의 도움으로 창출된 전국의 음식점 총 매출액은 2015년 약 2조 원에서 올해는 약 5조 원으로 2배 이상 급증했다. 이와 함께 우아한형제들은 최근 몇 년 간 매년 전년 대비 90% 이상의 매출 성장을 기록하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2014년 골드만삭스로부터 400억 원, 2016년 힐하우스 캐피탈로부터 570억 원, 네이버로부터 350억 원 등 대규모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이번 투자 건으로 현재까지 누적 투자금액이 총 5063억 원으로 늘었다.

오세윤 우아한형제들 최고전략책임자(CSO)는 “세계적으로 명망 있는 투자자로부터 회사의 성장성과 미래 가치를 인정 받은 점이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 배달의민족을 중심으로 배달 음식 업주와 이용자 모두에게 더 큰 가치를 전해 드리는 것은 물론, 미래 신사업에도 더욱 적극적으로 임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Comments

모비인사이드는 모바일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 스타트업 그리고 현장을 분석, 전달하는 글로벌 미디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