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비인사이드 선정 ‘2018년 스타트업 10대 뉴스’

모비인사이드 선정 ‘2018년 스타트업 10대 뉴스’

3111
SHARE

새해까지 열흘이 채 남지 않았습니다. 다시 말하면 2018년을 마무리해야 할 시기가 온 것이죠.

올해 국내 스타트업계는 활발한 투자 유치와 의미 있는 성과들로 한 단계 더 성장하는 일 년으로 기록됐습니다. 다수 기업과 경쟁할 만큼 성장한 스타트업이 늘면서, 이들이 사회와 시장 경제에 미치는 영향력도 갈수록 커지고 있죠. 반면, 각종 규제들로 존폐 위기에 몰리거나 사건사고로 진통을 겪는 곳들도 있었습니다.

올해 스타트업계의 주요 이슈들을 정리해보았습니다.

 ̄ ̄ ̄ ̄ ̄

1. 핀테크 기업 활약의 해… 토스 국내 핀테크 첫 ‘유니콘 기업’ 등극

국내 핀테크 기업 중 첫 유니콘 기업이 탄생했습니다. 바로 토스(TOSS) 운영사인 비바리퍼블리카가 그 주인공입니다. 죄근 클라이너 퍼킨스(Kleiner Perkins)와 리빗 캐피털(Ribbit Capital) 등 해외 투자사들로부터 한화로 약 900억을 투자 받으면서 기업가지 1조 3천억을 인정받아 유니콘 기업으로 등극했습니다.

현재까지 기업가치가 1조 원이 넘는 국내 비상장 기업에는 쿠팡, FSN(옐로모바일), L&P코스메틱이 포함됐었는데요. 이번에 토스와 함께 21일 기준, 배달의 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추가로 3600억을 투자유치 하면서 유니콘 기업에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습니다.

토스는 지난 6월에 싱가포르 투자청으로부터 440억을 투자한데 이어, 미국 벤처캐피털과 해외 투자사들로부터 900억 원의 투자를 유치해 올해에만 1340억에 달하는 자금을 확보했습니다. 올해에만 6월(약 440억)과 12월(약 900억)에 두 차례 투자를 유치했고, 현재까지 총 누적투자액은 2200억 원 입니다.

2018년은 특히 핀테크 기업의 투자 유치 소식이 많았던 한 해였는데요. 자산관리 앱 뱅크샐러드 운영사인 레이니스트도 140억(10월)을 투자받은데 이어 ▲에잇퍼센트 60억(10월) ▲피플펀드 123억(10월) ▲렌딧 70억(11월) ▲어니스트펀드 122억(12월) 등 P2P금융기업의 투자 유치가 잇따랐습니다.

 ̄ ̄ ̄ ̄ ̄

2. 직접 해외 진출 시도하는 스타트업 늘어

기관이나 투자사의 도움 없이 자체의 자금력과 인프라로 직접 해외 진출을 시도한 스타트업들도 눈에 띄었습니다.

팝업스토어 중개 플랫폼 ‘스위트스팟’은 지난해 아시아퍼시픽 법인을 설립하고 홍콩 유통사와 제휴를 맺었는데요. 홍콩 중심부에 위치한 쇼핑몰의 공간을 확보하고 올해부터 국내 기업들의 해외 진출을 돕고 있습니다. 스위트스팟은 현지 매장 운영부터 마케팅, 물류 서비스를 돕고 있는데요 올해 1천 개 이상의 국내 브랜드가 스위트스팟을 통해 팝업스토어를 오픈했다고 합니다.

미디어 커머스 기업 ‘블랭크코퍼레이션’도 아시아 시장 공략을 위해 대만에 신규 법인을 설립하고 대만과 홍콩, 싱가포르 지역에 커머스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배달의민족도 베트남 현지에 최적화된 배달 앱을 출시하고 시장 공략에 나섰습니다. 배달의민족의 해외 시장 진출은 이번이 처음은 아닌데요. 2014년에 네이버 라인사와 합작사를 설립하고 음식 배달 앱 ‘라인와우’를 선보였으나, 시장 수요가 크지 않아 1년여 만에 사업을 접었습니다. 이번 베트남 사업을  시작으로 동남아시아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야놀자는 최근 인도네이사,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등 동남아 5개국 진출을 공식화 했습니다. 야놀자는 지난 7월에 동남아 진출을 위해 온라인 예약 플랫폼 ‘젠품스’를 인수 조건으로 투자한 바 있습니다.

 ̄ ̄ ̄ ̄ ̄

3. 광고계 ‘큰 손’ 된 스타트업… 연이은 TV 광고 진출

밀리의서재 TVCF 캡쳐

스타트업이 광고계의 큰손으로 떠올랐습니다. 특히 올해는 빅모델을 기용해 온오프라인 광고를 비롯해 PPL, 문화 마케팅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친 스타트업들이 돋보였는데요.

상반기에는 숙박 예약 서비스인 ‘여기어때’와 ‘야놀자’가 광고로 맞대결을 펼치기도 했습니다. 여기어때는 신동엽을 내세워 민요 CM송으로 귀를 사로잡기도 하고, 야놀자는 인기 아이돌 하니의 중독성 있는 댄스와 후렴구로 여름 성수기를 휩쓸었습니다. 여기에 액티비티 예약플랫폼인 ‘와그’도 배우 이제훈을 모델로 세워 TV 광고 및 오프라인 중심의 대대적인 캠페인을 진행한 바 있습니다.

다양한 서비스 분야의 스타트업들도 TV 광고 시장의 문을 두드렸습니다. ‘토스’와 ‘굿리치’, ‘뱅크샐러드’ 등 금융서비스를 비롯해 신선식품 배송서비스 ‘마켓컬리’는 물량공세를 펼쳐 대중들에게 한발 더 가까이 다가가기도 했습니다.

자유여행 플랫폼 ‘마이리얼트립‘은 서비스 출시 6년 만에 최초로 연예인 마케팅을 시도했습니다. 사랑스러운 이미지로 ‘윰블리’ 별명을 가진 배우 정유미를 모델로 기용한 것이죠. 또, 월정액 독서앱 ‘밀리의서재’는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의 주인공 이병헌과 변요한을 모델로 내세운 광고로 서비스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는데 성공했습니다.

이 밖에도 운동 멤버십 서비스 ‘TLX’는 배우 현빈을 모델로 섭외하고 영어회화 앱 ‘튜터링’도 모델 한혜진을 내세워 흐름에 가세했습니다.

내년에도 스타트업들의 TV광고를 주 무대로 한 대규모 캠페인을 더 다양하게 만나볼 수 있지 않을까 예상되네요.

 ̄ ̄ ̄ ̄ ̄

4. 타다 승차공유 새로운 대안 되나?

지난 10월이었죠. 쏘카의 자회사 VCNC가 신규 차량호출 서비스 ‘타다(TADA)’를 론칭했습니다.

타다는 승객과 차량을 이어주는 중개 플랫폼으로 기존 서비스들과는 차이를 두고 있습니다. 정확히는 승객에서 차량(11인승 승합차)을 빌려주면서 운전기사까지 같이 배차하는 ‘렌터카’ 서비스죠.

타다가 11인승 승합차를 선택한 데에는 중요한 이유가 있습니다. 현행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여객자동차법)에는 ‘렌터카 회사는 임차인에게 운전기사를 알선하는 행위를 해서는 안된다’라고 명시하고 ‘단, 11~15인승 승합차 대여 시 임차인에게 운전자를 알선할 수 있다’라는 예외 조항을 두고 있습니다. 타다는 바로 이 점을 활용한 것입니다. 따라서 합법적 테두리 안에서만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에 논란의 소지도 피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이용객들의 반응은 어떨까요? 타다가 출시한지 이제 두 달이 지났는데요. 운영사인 VCNC에 따르면 현재까지 앱 다운로드 20만 건을 돌파했고, 가입 회원만 16만을 넘겼다고 합니다. 재 탑승 비율도 평균 80%대로 집계된다고 합니다. SNS에서도 자발적으로 이용후기를 남기는 이용자들의 후기도 심심찮게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대체로 높은 만족도를 나타내는 이들이 많았습니다. 심지어 택시보다 요금이 약 20% 더 비싼데도 말이죠.

만족 요소들은 다양했습니다. 승차 거부가 없고, 기사의 친절, 휴대전화 충전 가능, 무료 와이파이 사용, 쾌적한 환경 등입니다. 여기에 추가 옵션을 선택하면 반려동물 동승과 유모차, 휠체어도 실을 수 있습니다. 되짚어보면 고객이 만족을 느끼는 부분은 멀리 있지 않았습니다. 비용을 지불하고 이용하는 입장이라면 당연하게 생각해도 될 권리들인데 말이죠. 이는 고객들이 기존 택시업계로부터 그만큼의 서비스조차 제공받지 못해왔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승차공유 서비스의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른 타다. 하지만 카풀 서비스를 둘러싼 카카오와 택시업계의 갈등이 좁혀지지 않는 상황에서 타다가 논란을 피해 서비스를 계속 시행할 수 있을지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 ̄ ̄ ̄ ̄

5. IT-게임업계, 근로 환경 개선 위한 ‘노조’ 설립 잇따라

네이버와 넥슨, 스마일게이트, 카카오 등 국내 IT 및 게임업계가 노조를 설립했습니다.

올해 7월부터 시행된 ‘주 52시간제’가 시행되면서 근무시간이 길기로 유명한 관련 업체들이 노조 설립을 공식화 한 것이죠. 특히 게임 업계는 밤늦은 시간까지 불이 꺼지지 않는다 하여 ‘등대’, ‘오징어배’에 비유돼 불리기도 하는데요. 게임업계가 노조를 결성하는 가장 큰 이유는 포괄임금제라는 명목하에 당연시되는 야근과 주말 출근 등 열악한 노동환경의 개선입니다.

포괄임금제는 연장이나 야간근무 등 시간외 근무에 대한 수당을 급여에 포함해 지급하는 것을 뜻합니다. 노동시간이 일정치 않거나 초과근무가 수시로 발생하는 직종의 경우 편의상 적용해 왔었죠. 이에 게임업계는 포괄임금제가 근무시간이 길어지는 원인이자, 이른바 ‘공짜 야근’ 논란을 부르는 요인으로 꼽았습니다. 이 밖에도 진행 프로젝트가 접히면 이직이 강요되는 등 노동자들이 상시적인 고용불안에 시달리고 있는 점도 예를 들었습니다.

앞서 지난 4월에 네이버가 처음으로 노조를 결성한데 이어 넥슨, 스마일게이트도 이에 동참하고, 카카오도 포괄임금제 폐지와 근무 환경 개선을 요구하기 위해 ‘크루 유니언(Krew Union)’ 노조를 설립했습니다.

 ̄ ̄ ̄ ̄ ̄

6. 미국 이어 한국 상륙한 ‘공유주방’

출처/ Cloud Kitchen 홈페이지

숙박, 차량, 사무실에 이어 공유주방이란 개념이 뜨고 있습니다. 공유오피스처럼 냉장고와 오븐, 식품창고 등의 시설이 갖춰진 주방을 공동으로 이용하는 것인데요. 자본력이 약한 푸드 스타트업이 공유주방을 이용할 경우 초기 투자비용을 아낄 수 있습니다.

공유주방은 해외에서도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미국의 경우 공유주방은 2013년 130여 개에서 2016년 200여 개로 늘어났습니다. 도어 대시(Door Dash), 유니언 키친 DC(Union Kitchen DC)등이 대표적이죠. 최근에는 우버의 음식배달 서비스 우버이츠 창업자인 트래비스 캘러닉도 ‘클라우드 키친(Cloud Kitchen)’ 이름의 공유주방 사업을 한국에서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공유주방의 운영 방식은 공유오피스와 닮았지만 차이를 두고 있습니다. 공유오피스는 공간을 빌려주고 비용을 받는 임대업에 가깝다면, 공유주방 사업은 창업을 돕기 위한 교육과 컨설팅이 중심입니다.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센터와 비슷한 모습이죠.

국내에서 가장 먼저 공유주방 사업을 시작한 ‘위쿡’은 2015년에 창업해 공유주방과 식당을 동시에 운영하고 있습니다. 배달의민족도 공유주방과 배달플랫폼을 연결하는 ‘배민키친’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높은 임대료와 최저임금 인상 등의 영향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자영업자에게 공유주방이 새로운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고 합니다.

 ̄ ̄ ̄ ̄ ̄

7. 리디북스, IT 전문 미디어 ‘아웃스탠딩’ 인수

출처/ 아웃스탠딩 홈페이지

리디북스가 IT 전문 미디어인 ‘아웃스탠딩’을 인수했습니다. 2015년에 창간한 아웃스탠딩은 IT 업계 종사자라면 관심 있게 지켜볼 필요가 있는 온라인 매체입니다.

특히 깊이 있는 IT 이슈를 다루면서도, 웹툰과 블로그같이 친밀하고 쉬운 형태고 뉴스를 전달해왔습니다. 또, 광고가 없는 대신 과감히 유료화를 도입해 정액제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었죠.

아웃스탠딩 창업자인 최용식 기자는 매체를 통해 인수 경위를 밝혔습니다. 내용에서는 플랫폼으로써의 성장 한계와 콘텐츠 제작에만 좀 더 집중하고 싶은 속내를 솔직하게 밝혔습니다. 리디북스는 아웃스탠딩의 지분율 100%를 인수한 것으로 보도자료를 통해 전했습니다.

아웃스탠딩의 콘텐츠가 리디북스가 가진 플랫폼과 만나 어떤 결과물을 만들어 낼지 궁금해집니다.

 ̄ ̄ ̄ ̄ ̄

8. 불법 웹툰 공유 사이트 ‘밤토끼’ 운영자 검거

국내 웹툰 업계의 공공의 적이었던 밤토끼 운영자가 검거돼 지난 5월에 구속됐습니다.

법원은 밤토끼 운영자에게 징역 2년 6개월의 형과 추징금 5억 79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그동안 밤토끼에 불법 공유된 웹툰들로 인해 업계는 막대한 피해를 입어왔습니다. 특히 웹툰 불법 복제로 인한 월 피해액은 2000억 원 정도로 1년 누적된 금액만 2조 4000억인데요. 그마저도 해외로 진출한 플랫폼의 피해 금액까지 더하면 피해 규모가 천문학적이라고 합니다.

2016년 10월부터 운영된 밤토끼는 검거되기 전까지 국내 업체의 웹툰 8만 3347건을 불법적으로 공유하고, 도박사이트에서 챙긴 광고비만 10억 원에 달합니다. 사이트 운영자는 서버를 해외에 두는 능 지능적인 수법으로 수사를 피했지만, 지난 4월 정부기관의 합동 단속으로 잡을 수 있었습니다.

웹툰 업계는 구속된 운영자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민사소송을 걸었는데요. 네이버웹툰과 레진엔터테인먼트, 투믹스가 승소 판결을 받아 각각 10억원의 피해보상액을 받게됐습니다.

 ̄ ̄ ̄ ̄ ̄

9. 갑질 논란과 오너 이슈로 구설수 오른 스타트업

촉망받던 스타트업 대표들이 갑질 논란과 과거 행적 문제로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유명 콘텐츠 제작 기업 ‘셀레브’ 임상훈 전 대표는 직원의 갑질 폭로로 대표직을 내놨습니다. 셀레브에서 근무한 전 직원이 SNS를 통해 회사에 근무할 당시 대표로부터 겪은 폭언과 음주 강요 등을 폭로하면서 논란이 됐는데요. 이후 임 대표는 해당 직원의 주장이 사실임을 인정하고 대표직에서 물러났습니다.

‘청년멘토’로 불린 강연기획 기업 ‘마이크임팩트’의 한동헌 대표로 직원들의 내부고발로 곤욕을 치렀습니다. 청년이 만들고 청춘을 위한다는 기업 겉모습 이면에 상습적 임금체불과 대표의 폭언, 부당노동 지시 등의 문제를 안고 있었습니다. 한 대표는 해당 사태를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급여 및 퇴직금 미지급 건은 현재 모두 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그 외 문제에 대해서는 일부만 인정한 상황입니다.

‘여기어때’를 운영하는 위드이노베이션의 심명섭 전 대표도 웹하드 운영을 통한 음란물 유통과 방조 혐의로 논란이 되면서 대표직을 내놓았습니다.

 ̄ ̄ ̄ ̄ ̄

10. 다양한 스타트업 행사로 풍성했던 2018년

출처/ 디캠프

2018년은 다양한 행사들로 어느 때보다 스타트업 생태계가 풍성한 한 해였습니다.

특히 정부가 아닌 민간주도의 행사가 부쩍 늘면서, 축제라는 의미의 ‘페스티벌’ 이름을 사용하는 사례가 많았습니다.

올해 업계가 주목했던 스타트업 행사들을 소개합니다.

(4/7) 2018 강원 스타트업 페스티벌 : 강원창조혁신센터가 주최. 혁신형 기술과 아이디어를 보유한 초기 창업 기업 80곳이 참여

(4/27~5/6) 잇더서울(Eat The Seoul) 2018 : 쿠캣과 코엑스가 공동 개최. 서울 도심 푸드 페스티벌

(6/9~10) 업스트리트 2018 : 연세대학교 창업지원단 주최. 신촌 연세로 일대에서 펼쳐진 국내 100여 개 스타트업이 참여하는 대규모 거리축제

(9/28~29) 메이커 페어 서울 2018 :  블로터앤미디어 주최.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메이커와 시민이 참여하는 대규모 행사. 올해 7회째 맞이

(9/29~30) 스타트업 거리행사 IF2018 : 디캠프가 주최하고 시민들이 함께 참여하는 대규모 거리축제. 올해 2회째 맞이

(10/16) 코리아스타트업포럼 2주년 기념 오픈포럼 :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이 주최하는 행사로 스타트업 생태계 구성원 및 예비창업가 누구나 참여 가능한 오픈포럼

(10/26~28) 2018 헬로메이커 코리아 / 콘텐츠 개발 기업 ‘팹몬스터’가 국립부산과학관, 부산인재평생교육진흥원과 공동 개최. 메이커 문화 사업 확산 및 국내외 메이커 활동 지원을 위한 네트워크 행사

(11/08~10) 2018 벤처창업 페스티벌 : 부산시와 부산 벤처기업부 공동 개최. 부산 해운대 일대에서 열린 스타트업 행사로 2001년 이후 비수도권에서 열린 첫 행사

(11/19~20) 스타트업콘[STARTUP:CON 2018] : 문화체육관광부와 콘텐츠진흥원이 공동 개최. 스타트업과 콘텐츠 분야 창작자 및 예술가 500여 명이 참석

(11/30~12/1) 홍합밸리 페스티벌 2018 :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와 홍합밸리 공동 개최. 홍대, 합정 지역 창업가와 예술가, 소상공인이 함께 소통하고 협업의 장 마련

(12/4~5) 2018 슬러쉬(SLUSH) 국내 기업 참여 : 유럽 최대 규모 스타트업 콘퍼런스 슬러쉬에 국내 창조경제혁신센터 보육기업 4개사 스타트업 경진대회 참가. 브이픽스메디칼, 비에이에너지, 에스비솔루션, 닥터스팹

(12/6) 2018 스타트업 채용 페스티벌 : 강남구와 한국엔젤투자협회가 공동 개최. 굿게임즈, 우아한형제들, 바로고 등 스타트업 49개 기업 참여하고 취업 토크콘서트, 채용부스 등 진행

(12/8~9) 헤이 스타트업 2018 : 헤이스타트업협동조합이 주관. 2015년에 시작된 행사로 스타트업 교류 활성화 및 생태계 형성 목적, 올해는 스타트업 서비스 및 제품 할인해 판매하는 ‘스타트업 박싱데이’ 진행

(12/14) 2018 제주스타트업 페스티벌 : 제주스타트업협회 주최. 제주지역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 위한 간담회 및 업무교류, 공연 진행

 


Comments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