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색’을 선택하기 위한 서비스 ‘CULRS’

[세상의 모든 서비스] 더 나은 ‘색’을 선택하기 위한 서비스 ‘CULRS’

2124
SHARE

더 나은 색을 선택하는 일이 그리 쉬운 일은 아닙니다. 이제 막 시작하는 서비스라면, 많은 사람들에게 공개될 문서라면 더더욱 그렇죠. 작년 하반기, 회사에서 함께 활용할 문서를 제작하게 되었는데요. 먼저 살펴봤던 것이 구조는 동일하게 가져가되, 프로덕트 별 메인 컬러를 파악하고 함께 쓸 색들을 조합하는 일이었습니다. 브랜딩에 있어 컬러는 많은 메시지를 함축하게 되기에 더 어렵게 느껴지기도, 더 중요하게 느껴지기도 하죠. 그래서 컬러 관련 서비스를 자연스레 접하게 되었습니다. 3년 간, 300개에 가까운 서비스를 소개하고 정리하면서 컬러 관련 서비스가 주기적으로 등장한건 우연이 아니었던거죠 🙂

크롬 북마크의 디자인 관련 폴더 가장 위에 자리 잡고 있는 것도 ‘컬러’이며, 최근 자주 쓰이는 컬러들을 확인하기 위해 찾는 웹사이트나 서비스들도 ‘컬러’와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습니다. 잘 모르기에 더 자주 찾게 되기도 하고, 감을 익히기 위한 시간으로 활용하기 위해 들어가기도 하죠. 자주 보고 우리 서비스에? 내가 만든 문서에? 와 같은 연습을 하는 것만큼 도움이 되는 일도 없기에 – 오늘은 얼마전 크롬 북마크에 새로 자리 잡은 컬러 관련 서비스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Choose Better. Culr Palettes.

‘Culrs’는 2명의 디자이너가 사람들이 더 나은 컬러를 쉽게 선택했으면 하는 바람에서 만들어진 웹서비스입니다. 앞서 소개한 대부분의 컬러 관련 서비스들이 사용자로 하여금 컬러 팔레트를 쉽게 만들고 관리할 수 있도록 도와줬다면, ‘Curls’의 경우 단색 등 기본적인 ‘색’의 구성에 따라 메인 컬러를 보여주고, 해당 컬러와 함께 쓰면 좋은 조합을 다양하게 보여주는 것에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우리가 ‘Culrs’를 통해 먼저 접할 수 있는 것은 Monochromatic, Triad, Tetradic 등 색의 기본 구조에 대한 설명입니다. 예를 들어 ‘단색’이라면 편안하고 부드러운 느낌을 줄 수 있는 ‘기본’이지만 포인트를 주기에 밋밋할 수 있다는 설명이 덧붙여져 있죠.

 

단색 – Red

 

설명을 확인했다면, 이제 본격적으로 컬러 조합을 확인해볼 차례인데요! 단색의 경우 Red, Pink, Purple, Blue, Cyan, Teal, Green, Lime, Yellow, Orange 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단색 – Red – High

 

 

 

 

단색 – Red – Rubicund

 

 

단색 – Red – Ruddy

 

각각의 메인 컬러(예를 들면 ‘레드’)를 선택하면 위와 같이 이미 구성되어 있는 다양한 조합들을 확인해볼 수 있습니다. 소개페이지에 2명의 디자이너가 언급한 것처럼 이 곳을 방문한 사람들은 별도의 조합 과정을 거치지 않고 이미 완성된 샘플을 보며 마음에 드는 컬러값을 확인, 복사해 바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3가지 컬러’의 조화에 대한 내용도 포함되어 있는데요! 저는 단색 보다는 같은듯 서로 다른 컬러의 조합으로 구성된 이 조합들이 개인적으로 더 활용도가 높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밝고, 어두운 테마에 따라 선택된 컬러 조합들을 단색과 같은 구조로 확인해볼 수 있습니다.

 

 

정말 많은 조합들이 종류별로 잘 정리되어 있어 시간가는 줄 모르고 확인했네요 🙂 현재 약 500여개의 컬러 조합들이 등록되어 있으며 뉴스레터 가입 시, 새로운 조합을 메일로 바로 확인해볼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컬러를 원하시나요? 별도의 작업 없이, 샘플들을 통해 힌트를 얻고 싶으신가요? 그럼 지금 바로 ‘Curls’를 확인해보세요!

한성규님의  ‘지금 써보러 갑니다‘에 게재된 글을 모비인사이드가 한번 더 소개합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