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기 싫은 일을 하지 않는 방법 (feat.회사)

[연간 김용훈] 하기 싫은 일을 하지 않는 방법 (feat.회사)

1940
SHARE

부제: 우리가 회사에서 미친X이 되어야 하는 이유

 

사건의 발단

지극히 평범한 어느 평일 오후. 사건 현장은 강남역 부근에 위치한 oo회사 마케팅 팀의 사무실에서 일어났다. 피의자 김oo 양의 증언에 따르면 평균 일주일에 한 번씩 일어나고 있는 상황으로 극도의 스트레스를 동반하며 일을 노잼으로 만들어 버린다고 하는데.. 그럼 본격적으로 사건 현장을 들여다보자.

 

—————————————————————————————————-

오늘도 어김없이 그 날이 왔다. 사건의 발단은 대표님의 페이스북에서 시작한다. “김대리, 이거 봐봐요 이거. 재밌던데 우리도 이런 거 하나 만들어 봅시다.” 전날 회사 단톡방에 링크 하나를 보내셨었는데, 페이스북에서 또 뭔가를 보고 오신 모양이다. 이번에 보여주신 것은 감동x100 의 열정의기름붓기 같은 콘텐츠

일을 안 하는 것도 아니다. 월초에 일주일씩 쪼개어 한 달의 계획을 짜고, 팀 내에 공유하고, 이사님 대표님에게 확인받아 쉬는 시간도 아끼며 열심히 일하고 있는 중이다. 마케팅을 하는 것에 있어서도 회사의 서비스와 컨셉에 맞게 콘텐츠를 제작하고, 집행한다. 나름 체계적으로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대표님은 뭔가 만족스럽지 못하는 모양이다.

—————————————————————————————————-

 

 

어느날 피드에 떳지만 공감이 많이 되었던 문구들

 

 

 

사건 현장을 바라보다

흔히 있는 사건이다. 아마 대한민국뿐만 아니라 모든 나라에서 일어나고 있는 사건일 것이다. 엄마와 중2 딸의 갈등만큼이나 회사의 마케팅 직원과 대표에게 있어서 일어나고 있는 갈등(?)의 일부분. 이 사건을 미뤄 짐작을 해보면 앞으로 일어나는 일은 이럴 것이다.

1. 대표님이 요청한 느낌으로 콘텐츠 제작 시작

2. 갑툭튀로 온 일이기에 의지↓ 품질↓ 대신 빨리 처내버리고 싶은 마음↑

3. 만든 콘텐츠가 터져도 문제 “봐봐 내가 뭐랬어. 이렇게 하니깐 되잖아”_대표님왈

4. 만든 콘텐츠가 안 터져도 문제 (이건 그냥 문제)

5. 그리고 반복. 노잼 양산형 콘텐츠만 업로드

그런데 이와 같은 사건을 대표님 에게만 떠 맡기는 것은 문제가 있다. 왜냐면 그분들은 정말 회사가 잘 되기를 바라고, 먼저 제안을 해주신 것이고, 제안을 해주신 광고는 누가 봐도 좋은 광고의 형태를 띠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게 대표님이 요청한 광고가 비록 기존에 만들었던 우리의 브랜드 컨셉과 다를지언정, 제작자가 몇 날 며칠 고민하고, 수집하며 그 콘텐츠를 만들었든 간에 우리는 아마 대표님이 요청하신 것을 만들 것이다. 왜냐?

 

 

“우리는 한낱 직원에 불과하고,
대표님은 우리에게 월급을 주는 존재니깐”

 

 

백종원 같은 마인드+전문성 을 갖춘 대표님은 흔치 않다.

 

 

사건 예방법

그럼 이와 같은 사건이 일어나지 않도록 예방하는 방법이 있을까? 물론 있다. 언제나 늘 생각하는 부분이지만 우리는 마케터라는 직무의 전문가로 회사에 채용되었으며 그럼 이 전문 영역에 있어서,

 

“이 구역의 미친x이 되어야 한다.”

 

즉 자기 분야에 있어서 자부심을 갖고 맞으면 맞다! 틀리면 틀리다! 라고 말하며 책임감을 갖고 일을 해야 한다. (그 상대가 아무리 대표님이라도) 어떤 미친x이 대표님 지시사항에 토를 달겠는가? 하지만 그렇지 않으면 사건은 종결되지 않고, 퇴사 전까지 스트레스를 받으며 영원히 지속될 것이다.

우리의 명함에는 회사명과 이름, 그리고 본인이 맡고 있는 포지션이(혹은 팀) 적혀 있을 것이다. 일을 하는 것에 있어서 나름 인정을 받았기에 그 명함에 본인의 이름이 올라가 있다고 생각한다.

 

 

아직도 어색한 직함 굿닥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나 역시도 마케팅이라는 분야 안에서는 나름 전문가라 생각한다. 그러기에 현재의 직함에 먹칠이 되지 않도록 회사의 일에 최선을 다하며 무엇보다 위와 같은 사건이 일어나지 않도록 가끔 미친x이 되곤 한다. 어찌 되었든 위 사건에서 결과의 책임은 고스란히 나에게 돌아오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좀 더 본인이 원하고, 확실하다 생각되는 일을 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책임은 어차피 내 몫 이니깐.

참고로 이런 깡다구(?)를 부리기에 앞서서 한 가지는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이 있다. 바로

 

“현재의 직무에 있어서 후달리면 안 된다”

 

 

천하의 아귀도 후달리게 만드는 고니(화투전문가)

 

즉 전적으로 신뢰할 수 있는 전문성을 가져야 된다. 생각해 봐라. 이제 막 온 신입이 저렇게 미친x이 되어서 자기의 주장을 굽히지 않는다면 어떨지. 아마 그 신입보다는 필드에서 몇 년 계셨던 대표님 마케팅을 더 잘할 수도 있을 것이다.

여하튼 신뢰받을 수 있는 전문성을 갖기 위해서 우리는 (미친x이 되기 전에 우리는)

1. 관련된 전문 지식과 경험을 쌓고,

2. 그것을 대표님께 잘 보이도록 어필하며

3. 사전에 프로젝트를 성공시키고, (혹은 입사 전)

4. 가성비 좋은 프로젝트를 성공시킨 이력이 있으며

5. 이것을 바탕으로 빵빵 터질 것 같은 캠페인에 대한 믿음을 심어주면 된다.

 

 

적다보니 결론이 나온것 같다.

결론 = 사건 해결이 힘들것 같다. 사건을 잘 넘기는(?) 방법을 생각해 봐야 겠다…

 

 

매번 할아버지를 팔아버리는 김전일이 아닌 본인의 이름을 걸고,

 

 

이전 글

(3) 프로듀서48로 보는 실력이 기본이 되어야 하는 이유
(2) 예산이 없다면 ‘뉴스’에 나오는 마케팅을 하자
(1) 4차원 마케터의 마음가짐

 

김용훈님의 브런치에 게재된 글을 모비인사이드가 한 번 더 소개합니다.

 

 

Comments